작성일 댓글 남기기

20170202

이사가기 전까진 당분간 더 책을 사지 않으려고 했지만…

못참고 정신 건강을 위한다며 책들을 샀다.
기분이 좋다.

근데 더 이상 꽂을 곳이 없다..ㅠ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