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lkin Ceylon messenger bag – F8N059

기분이 울적할 땐.. 지르세요..ㅋ마음을 좀 정리할 일이 있어서 오래전부터 보아오던 가방을 질렀다.(지르기 위한 자기 합리화..-_-a) 이미 벨킨 노트북 가방만 3개째인데..-_-;; 생각보다 정말 크다.바이오군이 살기에는 조금 넓지만..생각보다 많이 푹신푹신해서 파우치없이 넣어도 될 듯하다.. Mr.벨킨 3세.. 앞으로 잘 지내보자구~^-^// KRW 44,840

오리온 탑싱크(TopSync) ORD2300WBG

이사하느라.. 쓰던 컴터를 관사에 가져다 놓게 되어서 집에서는 이전에 쓰던 모니터를 쓰게 되었는데.. 영 불편한게 아니였다.이래저래 신경 쓰는 것도 귀찮고해서.. 그냥 질렀다.^-^/ 아무튼.. 23인치의 LCD화면은 병원 뒤에 있는 축구장만큼이나 광활하다..^O^;; 왜들 그러세요. 23인치 LCD모니터도 없으신 분들처럼..다들 집에 23인치 LCD모니터 있으시잖아요.23인치 안 되면 그거 모니터 아니잖아요. 핸드폰이지..ㅋㅋ 기쁜 마음에 농담 한 번 질러본거니 마음에 담지 마시길..(_ _) 일단은..iMac을 사기 위해서 모아 둔 돈을 일단 차용함..-_-;; iMac은 또 이렇게 미뤄지는구나..ㅠ_ㅠ 23인치LCD(와이드)/TN패널/1920*1080/80,000:1(DCR)/5ms/300cd/DVI,D-Sub/틸트/하이그로시,고 정종횡비,월마운트 홀 215,200

20091023

뭔가가 새로운 마음이 필요할 땐 질러봐..^O^옷 좀 사고, 이마트에 다녀오고 하면.. 기분이 상쾌해진다구~괜찮아..카드 청구서가 오는 날은 열흘도 넘게 남았다구~ -_-;;

신발 샀다.

담달부터는.. 교복(?)을 입지 않아도 되서..ㅋ셔츠랑 바지랑 신발들을 사서 모으고 있음.세상에서 가장 편한 신발이라고는 하는데..모양이 조금 남달라서.. 옷과 맞추기는 힘들것 같다.암튼… 좋구나~^-^

20080715

요즘들어 부쩍 사는게 재미없다고 느끼게 되는 일이 잦아졌는데..그 이유가 궁금해져서 그 동안의 생활을 한번 돌이켜봤지..결국.. 알아냈는데..다른 사람들도 동의하더군..그게 뭐냐면…제대로 된 큰 지름이 없었다는거지…-_-;;뭘지를까? -_-ㅋ

컴퓨터 샀다.

그러니까 본4때 산 컴터를 지금까지 써오다가..(물론 중간에 수많은 마이너 업글은 진행되었다.) 의국의 휙휙 날아다니는 듀얼모니터의 컴에 비한 상대적 속도저하로 못 견뎌하다가..결국은 질렀다. 원래는 iMac을 사려했으나.. 돈은 턱없이 부족한 상태라서..걍 PC로 구입..iMac은 나중에 돈 더 모으고 사면 되지머..-_-;; 암튼 형이 인터넷 발품을 엄청 팔아서..결국은 컴퓨존에서 구매..(발품판 의미가 없어졌음..-_-;; )형이 지금 조립하고 있음. 사양이 꽤나 좋아서 비스타로 깔려구..ㅋ 으하하.. 램만 4기가야~ㅋ 덧)엄마가 와서 꼬막을 해주려 준비하고 있다..좋아~^O^

MYT-190B

모니터 샀다. 하도 요즘 꿀꿀해서.. 마음 좀 풀어볼까해서.. 주말에 형보고 하나 사 달라하니 형이 이 넘을 골라 데려다 주었다..ㅋ 17인치 CRT에서 바꾸니.. 컴터가 모두 업그레이드 된 느낌이다. 아쉬운점은 90도 회전이 안된다는..;; 암튼.. 그래도 만족~ 컴퓨존  162,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