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댓글 남기기

비와 당신의 이야기(Waiting For Rain, 2020)

천우희가 나와서 더욱 기대된 영화
퇴근하는길에 영화관에 들를까도 진지하게 고민했었지…
영화를 보는 내내 여주는 강소라가 아니였을까 생각을 했는데, 특별출연이라는 특이한 형태네…
햇빛에 비추어 편지를 읽는 것이 참신했던…

그리고 잔잔하니 이어지는 얘기가 있는데, 뭔가 반전이 있을거라 생각을 했는데, 생각했던 것과는 아주 다른거였네…

그래도 이런 잔잔한 영화 예쁘고 좋음.

근데 포스터에 있는 두 사람은 영화에서의 모습과 너무나 다르다. 포스터 느낌은 좋은데, 편집이 이상한건지….

평점: ★★★★

“이건 기다림에 관한 이야기다” 뚜렷한 꿈도 목표도 없이 지루한 삼수 생활을 이어가던 ‘영호'(강하늘), 오랫동안 간직해온 기억 속 친구를 떠올리고 무작정 편지를 보낸다. 자신의 꿈은 찾지 못한 채 엄마와 함께 오래된 책방을 운영하는 ‘소희'(천우희)는 언니 ‘소연’에게 도착한 ‘영호’의 편지를 받게 된다. “몇 가지 규칙만 지켜줬으면 좋겠어. 질문하지 않기, 만나자고 하기 없기 그리고 찾아오지 않기.” ‘소희’는 아픈 언니를 대신해 답장을 보내고 두 사람은 편지를 이어나간다. 우연히 시작된 편지는 무채색이던 두 사람의 일상을 설렘과 기다림으로 물들이기 시작하고, ‘영호’는 12월 31일 비가 오면 만나자는 가능성이 낮은 제안을 하게 되는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