젝스키스 – THE 20TH ANNIVERSARY

아.. 정말.. 너무 좋다.
안그래도 요즘 안팎으로 뒤숭숭해서 이래저래 치여 살고 있었는데…

벌써 20년이나 되었다니…
난 SES보다는 핑클이 좋았고,
HOT보다는 젝키가 좋았다. (물론 HOT 노래도 많이 좋아했다…흐흐..)

마이마이 이어폰을 귀에 꽂고 독서실에서 열심히 가사를 찾아 읽던 기억도 나고…
타이틀곡 무한 반복시켜서 듣고, 오토리버스로 앨범을 다 듣고.. 또 듣고…

따로 활동하는 것보다는 함께 있는 젝키가 더 좋아.
내 추억을 다시 가져다줘서 고맙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