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미널(2004, The Terminal)

터미널(2004, The Terminal)
정말 미국이라면 가능할만한 이야기인듯..
워낙 평이 좋고, 추천도 받아서 보게 되었는데..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봤다.

어디서나.. 진실은 통한다는 것..

근데.. 너무나 안타까웠어..

사이트에 로그인하려할때 “존재하지 않는 아이디입니다.”라는 오류메시지를 볼 때에도 가슴이 철렁한데..
여권이 만료가 되었다고 하면…참..-_-;;


평점 : ★★★★


뉴욕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일단은 입구까지만…!
동유럽 작은 나라 ‘크로코지아’의 평범한 남자 빅터 나보스키(톰 행크스). 뉴욕 입성의 부푼 마음을 안고 JFK 공항에 도착한다. 그러나 입국 심사대를 빠져 나가기도 전에 들려온 청천벽력 같은 소식! 바로 그가 미국으로 날아오는 동안 고국에선 쿠데타가 일어나고, 일시적으로 ‘유령국가’가 되었다는 것. 고국으로 돌아갈 수도, 뉴욕에 들어갈 수도 없게 된 빅터. 아무리 둘러봐도 그가 잠시(?) 머물 곳은 JFK 공항 밖에 없다.

공항에서만 9개월째! 이 남자, 여행 한번 특별합니다!
하지만, 공항 관리국의 프랭크에게 공항에 여장을 푼 빅터는 미관(?)을 해치는 골칫거리일 뿐. 지능적인 방법으로 밀어내기를 시도하는 프랭크에 굴하지 않고, 바보스러울 만큼 순박한 행동으로 뻗치기를 거듭하는 빅터. 이제 친구도 생기고 아름다운 승무원 아멜리아(캐서린 제타 존스)와 로맨스까지 키워나간다. 날이 갈수록 JFK공항은 그의 커다란 저택처럼 편안하기까지 한데…. 그러나 빅터는 떠나야 한다. 공항에선 모두들 그러하듯이. 과연 그는 떠날 수 있을까?

2004년 스필버그가 선사하는 감동 대작!
이름만 들어도 가슴 뛰게 하는 할리우드 최고 흥행 파워 3명이 준비한 유쾌한 웃음과 감동의 대작 <터미널>이 국내 관객을 찾아 온다.

스티븐 스필버그, 톰 행크스, 캐서린 제타 존스 등 명감독ㆍ명배우뿐 아니라 <캐치 미 이프 유 캔>의 제작진이 고스란히 참여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는 <터미널>은 고국이 공중 분해되어 JFK 공항에서 오도가도 못하고 9개월 동안 꽉 잡힌 남자, ‘빅터 나보스키’의 이야기를 재기발랄하고 유쾌하게 그려낸 감동 대작. 도저히 실제라고는 믿기 힘든 이 놀라운 이야기는 실제로 파리 드골 공항에서 3년간 살 수밖에 없었던 한 남자의 실화를 바탕으로 하고 있어 흥미와 감동을 더한다.

두 개의 JFK 공항?! 실제 공항을 고스란히 재현한 거대한 공항 세트 탄생!
바보스러울 만큼 순수한 남자 ‘빅터’를 근래 보기 힘든 매력적인 캐릭터로 탄생시킨 톰 행크스는, <포레스트 검프> 이후 최고의 연기라는 극찬과 함께 벌써부터 3번째 아카데미 수상이 점쳐질 정도다. 유니폼이 어울리는 멋진 승무원으로 변신한 캐서린 제타 존스는 톰 행크스와 첫 만남이란 것이 무색할 정도로 완벽한 연기 호흡을 보여주었다. 한편, 촬영을 위해 무려 6만 평방피트(1,700평)에 3층 규모 세트를 지어 진짜보다 더 진짜 같은 공항 터미널의 모습을 재현했다.

사랑의 레시피 (No Reservations)



결코 가볍지 않은 이야기로 시작해서, 행복하게 끝난다.
사람이 얽혀져 같이 살게 된다는 것.. 결코 쉽지만은 않은 것이라는… 진리를 또 다시 알게 해 준 영화.

영화 중간에 흘러나오는 음악들이 참.. 좋다.

평점 : ★★★☆


‘타인을 믿지 않는다’, ‘모든 건 혼자서 한다’, 절대 빈틈을 보이지 않는다’
성공을 위한 그녀만의 레시피

뉴욕 맨하탄 고급레스토랑 ‘22 블리커’의 주방장 케이트(캐서린 제타 존스)는 자신의 삶 또한 주방을 지휘하듯 진지하고 엄격하게 이끌어간다. 특유의 치밀함으로 수백 가지 요리를 지휘하고 요리마다 다른 소스를 만들고 모든 요리에 간을 맞추고 익히는 데 완벽을 기한다. 그녀가 주방이라는 자신만의 성전을 나서는 것은 단골로부터 요리에 대한 칭찬을 받을 때나, 더러 자신의 요리를 불평하는 이들과 설전을 벌이기 위해서 때뿐.
일이 끝나면 자정 전에 잠자리에 들고 새벽 일찍 일어나 수산 시장에서 가장 신선한 재료를 선점하며 경쟁자들을 따돌리곤 한다.

그녀의 인생에 갑자기 찾아온 닉과 조이
지금 그녀에게 필요한 건 사랑의 레시피


하지만 케이트의 이런 완벽주의는 부주방장 닉(아론 에카트)의 등장으로 흔들리게 된다. 일할 때 오페라를 즐겨 듣고 사람들을 웃게 만드는 닉은 주방의 새로운 스타로 떠오른다. 삶과 요리에서 편안함과 자연스러움을 추구하는 닉은 케이트와 정반대 스타일 때문에 서로에게 강하게 이끌리면서도 사사건건 마찰을 빚는다.
직장에서의 이런 변화와 더불어 케이트는 언니의 갑작스러운 사고로 아홉 살 조카 조이(아비게일 브레슬린)와 함께 살게 된다. 푸아그라보다 인스턴트 음식을 즐기는 조이를 어떻게 받아들일지 난감하기만 하다.
어느 날, 예약 없이 그녀의 삶에 찾아온 ‘닉’과 ‘조이’.
혼자만의 삶에 익숙한 케이트는 혼란스럽기만 하다.

때로 레시피 없이 만들어야 하는 것이 ‘인생’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요리는 ‘사랑’


닉이 남다른 재능으로 레스토랑의 사장 폴라(파트리샤 클락슨)와 고객들로부터 신임을 얻고, 특유의 친화력으로 의기소침하던 조이의 마음을 여는 데 성공하자 케이트는 그간 지켜 온 믿음과 가치에 처음으로 의문을 품게 된다.
조카 조이와 더욱 가까워지기 위해, 닉과 더불어 행복해지기 위해, 그리고 삶의 기쁨을 찾기 위해, 케이트는 레시피 없이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요리를 만드는 법을 배우려 한다.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사랑’이라는 요리를 말이다.

지금 그녀에게 필요한 건 사랑의 레시피…
과연 그녀의 사랑 레시피도 성공할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