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먼자들의 도시(2008, Blindness)

눈먼자들의 도시(2008, Blindness)
소설을 영화화 했다고..
중간에 다소 지루한 감은 있지만, 소설을 읽지 않은 나로써는..

새로운 시각, 그리고 깨달음들이 좋았다.

평점 : ★★★★


전 인류가 눈이 먼 세상…
오직 나만이 볼 수 있다.
 
평범한 어느 날 오후, 앞이 보이지 않는 한 남자가 차도 한 가운데에서 차를 세운다. 이후 그를 집에 데려다 준 남자도, 그를 간호한 아내도, 남자가 치료받기 위해 들른 병원의 환자들도, 그를 치료한 안과 의사도 모두 눈이 멀어버린다.
시야가 뿌옇게 흐려져 앞이 보이지 않는 정체불명의 이상현상.
눈먼 자들의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면서 정부는 그들을 병원에 격리수용하고, 세상의 앞 못 보는 자들이 모두 한 장소에 모인다. 그리고 남편을 지키기 위해 눈먼 자처럼 행동하는 앞을 볼 수 있는 한 여인(줄리안 무어)이 있다. 아수라장이 되어버린 병동에서 오직 그녀만이 충격의 현장을 목격하는데…
 
2008년 11월, 충격적인 상상이 현실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