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증후군(Alice In Wonderland Syndrome)

Alice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증후군(Alice in wonderland syndrome)은 신체형상이 왜곡되어 보이는 것으로, 1955년 Todd가 자신의 논문에 편두통과 간질에서 발생하는, 드물지만 기이한 일련의 증상들을 소설 제목을 인용하여 명명하였다. 편두통이나 간질 환자들을 대상으로 시행한 연구에서 비우성 내측두엽의 기능과 연관된 보고가 있었지만, 아직 이 현상의 병태생리는 명확하지 않으며 대뇌병변과 연관된 보고는 없다.


많은 사람들이 잘 알고있고 어떻게 보면 동화라 할 수 없는(좀 무섭기 때문에) 루이스 캐럴의 원작소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주인공 앨리스가 겪은 것들과 비슷한 증상의 정신질환입니다. 소설에서 앨리스는 회중시계를 꺼내보는 이상한(?) 토끼를 따라 토끼굴에 들어가고 그 이후 신비로운 경험을 하게되죠.
이 증후군은 1955년 영국의 정신과의사 J. Todd 가 자신의 논문에서 매우 드물지만 한편으론 매우 기이한 일련의 증상들을 소설의 제목을 인용하여 처음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증후군(Alice In Wonderland Syndrome, AIWS) 이라 명명하였습니다.



이 흥미로운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증후군의 증상은 아주 신기한 시각적 환영(Optical Illusion) 입니다. 이 증후군을 가진 환자들은 대체로 편두통을 가지고 있는데 물체가 작아보이거나(micropsia) 커보이거나(macropsia) 왜곡되어 보이거나(metamorhopsia) 마치 망원경을 거꾸로 한 것 처럼 멀어보이거나(teleopsia) 하는 등의 증상을 호소합니다.


원인은 모릅니다.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며 여러 가설들이 있을 뿐입니다. 여러 가설들이 있지만 이중 유력한 가설은 측두엽의 이상으로 인한 시각정보를 받아들이는 과정에서의 기능적 문제로 보는 것 입니다. 이 증후군을 앓는 많은 환자들이 편두통의 병력을 가지고 있으며 드물게 간질환자에게서도 보고 되고 있습니다. 여타의 검사 등에서는 특이소견을 발견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습니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저자 루이스 캐럴 또한 편두통 환자였는데 아마 루이스 캐럴이 어렸을 때 직접 경험한 것을 바탕으로 소설이 만들어지지 않았나하고  생각해봅니다. 물론 캐럴은 이미 하늘나라로 갔기 때문에 사실여부를 확인해 볼 수는 없습니다. 이 특이하고도 이상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증후군은 매우매우 희귀한 질병이므로 정신과 전문의 조차 평생에 한번 만나보기 힘듭니다.


평소 극심한 편두통을 앓아오던 42세의 남자가 병원으로 왔습니다. 그는 약 일주일전부터 TV에서 늘 보던 유명인사들이 낯설어 보이기 시작했으며 가족들은 물론 급기야  길을 걸어다니는 사람들까지 이상하게 보인다고 했습니다. 그의 말에 따르면 사람들의 목이 엄청나게 길어보인다고 했으며 다리와 팔은 짧아져 마치 장난끼 심한 아이가 가지고 논 목이 늘어난 바비인형처럼 보인다고 했습니다.
그외에도 여러 증상이 있을 수 있겠죠. 쥐가 사람만큼 크게 보인다던가 버스가 시계처럼 작아 보인다던가 하는 증상도 있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