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소

드디어..
오늘이 왔습니다.

논산에서의 흙맛은..
별로였습니다.-_-;;

함께한 전우들 모두 고생하셨습니다.

좋은 많은 분들을 알게 된 기회였습니다.
다시 가라하면 못가겠지만 말입니다.
┏(;-_-)┛

나와보니 많은 일들이 있었군요.
메일도 많이 쌓여 있었구요.

참.. 아름다운 밤입니다.
참.. 아름다운 자유입니다.

D-7

어찌보면 큰 일도 아닌것을..
남들은 2~3년간 지내는 곳을 단 4주만 지내고 올 예정인데..

그런데도.. 두려움…
모르는 길을 가야 한다는 것..
내가 잘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라는 것..

또..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서 섞여야 한다는 것..

훗날..
좋은 기억이었노라고 추억할 수 있는 4주간이 되었으면 한다.

하나님과도 많이 가까워지고, 많이 기댈 수 있고..
선한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그런 기간이 되었으면 좋겠다.

이거는 내가 산 깔창임..
오늘 pretest로 신던 워커 비슷한 신발에 신고 다녀봤는데..
엄청 불편함..-_-;;

사용자 삽입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