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형의 진실

A형은 소심하고, B형은 괴팍하고, AB형은 천재, O형은 성격좋고?
정말 만나는 사람마다, 혈액형을 묻기에 바쁘고 혈액형에 관련된 영화까지 나왔다.
혈액형이 과연 사람의 성격에 영향을 미친다는 근거가 있을까?

한마디로 전혀 없다. 과학계 어디에서도 그러한 논문은 없으며,
우생학의 중심지 독일이나, 일본의 작가에서 그 출발점을 찾을 뿐 이다.
그런데 어떻게 우리들은 혈액형이 꼭 자신을 말하는것 같다고
느끼게 되는 것일까? 해답은 바넘효과에 있다.

바넘 효과(Barnum Effect)
점괘는 매우 일반적이다. 그래서 점술가들이 하는 얘기는 다 맞는 것 같다. 12개의 별자리, 십이간지, 그리고 토정비결, 역학의 해석들은 일반적인 특성을 기술한다. 그렇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은 점괘가 마치 자신을 잘 나타내는 것처럼 받아들이고, 그런 점괘가 정확하다는 착각을 한다. 이렇듯 어떤 일반적인 점괘가 마치 자신을 묘사하는 것이라고 받아들이는 현상을 ‘바넘 효과’라고 한다.

#. 사례 몇가지

김양: 너 A형이지? 소심해보여
김군: 아닌데? 나 O형이야
김양: 그럴리 없어~ 너가 잘못알고 있는것 같은데?
       너 완전 A형이야 !

박군: 너 정말 성격 좋다~ 혈액형뭐야?
박양: 응 O형인데 왜?
박군: 아 그래서 착한거였네~

#.혈액형과 사랑

혈액형을 재미삼아 보는것은 모든 사람의 자유다.
그러나, 그 자유가 오해가 되고 착각이 되어선 안된다.

두 사람이 있다면 두사람만의 각각의 특성이 있는것이다.
이것을 그전에 알려고 하는 욕심을 버려라. 당신의 성격을
혈액형안에 고정시키면, 당신의 사랑또한 고정되기 마련이다.

수 많은 사랑사례를 접해보고,
수 많은 사랑이야기를 들어보지만,
단 한번도 똑같은 사랑이야기는 본적이 없고,
단 한번도 똑같은 느낌을 갖고 있는 사람을 본적이 없다.

4개의 혈액형으로 16개의 사랑과 그 방식만 있다면,
사랑은 사랑이 아니라, 오해와 재미가 될 뿐이다.
사랑은 재미가 아니고, 오해해서도 안된다.

혈액형은 독이 될 수 있기에…

혈액형을 믿지 마세요.
당신의 사랑을 믿으셔야죠.

—————————————————- 하지만.. 그녀가 믿기에.. 난 믿어야 한다.ㅋ

바넘효과(Barnum effect)

19세기 말 곡예단에서 사람들의 성격과 특징 등을 알아 내는 일을 하던 바넘(P.T. Barnum)에서 유래하였다. 1940년대 말 심리학자인 포러(Bertram Forer)가 성격 진단실험을 통해 처음으로 증명한 까닭에 ‘포러효과’라고도 한다.

포러는 자신이 가르치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각각의 성격 테스트를 한 뒤, 그 결과와는 상관없이 신문 점성술 난의 내용 일부만을 고쳐서 학생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그는 이 테스트 결과가 자신의 성격과 맞는지 맞지 않는지를 학생들이 평가하도록 하였다. 자신이 받은 테스트 결과가 자신에게만 적용되는 것으로 착각한 학생들은 대부분이 자신의 성격과 잘 맞는다고 대답하였다.

포러가 학생들의 성격 진단 결과로 나누어 준 점성술 난의 내용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보편적인 특성을 기술한 것이다. 포러는 실험을 통해 보편적 특성을 개개인에게 적용할 때 사람들이 어떻게 반응하는가를 알아보고, 그 결과로 바넘효과를 증명한 것이다.

사람들은 보통 막연하고 일반적인 특성을 자신의 성격으로 묘사하면, 다른 사람들에게도 그러한 특성이 있는지의 여부는 생각하지 않고, 자신만이 가지고 있는 독특한 특성으로 믿으려는 경향이 있다. 이러한 경향은 자신에게 유리하거나 좋은 것일수록 강해지는데, 이처럼 착각에 의해 주관적으로 끌어다 붙이거나 정당화하는 경향을 말한다.

바넘 효과가 위험한 것은 ‘맹신’에 있다.
혈액형 성격학의 추종자가 되어 혈액형 하나로 상대방의 성격을 단정지어 버리고,
재미 삼아 본 심리 테스트 결과가 부정적으로 나오면 하루 종일 우울증에 빠져 버린다.

더 위험한 것은 이러한 바넘 효과가 쌓이고 쌓여 자기암시로 발전하는 경우다.
자신이 가지고 있던 고유 성격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심리 테스트나 혈액 성격학에서 제시한 성격으로 점점 변한다거나,역술인이 얼버무리며 말한 운세에 크게 흔들린다.

말 그대로 바넘 효과가 피그말리온 효과(타인 또는 자신의 기대나 관심이 어떤 현상의 결과를 바꾸는 현상)로 뒤바뀌는 웃지 못할 현상이 나타나는 순간이다.

당신은 몇째 형제 혈액형?


A형의 첫째

평소에는 얌전하고 그다지 눈에 띄지 않으며, 책임감이 강하고, 상식이나 규칙을 지키는 안정지향형 이다. 주위와의 조화를 생각하고 행동하는 신중한 사람이지만 한번 화가 나면 겉잡을 수 없게 된다.

A형의 중간
어른스럽고 협조성이 뛰어나지만 마이페이스형이다. 그다지 다른 사람의 일에 간섭하지 않으며 또한 간섭받는 것도 싫어한다. 성실하지만 기분파인 면도 다분히 가지고 있는 자유인이다.

A형의 막내
눈치가 빠르고, 도전정신이 왕성하고 애교가 만점이지만 분위기에 잘휩쓸리는 면도 있다. 대인관계에 실수가 없고 착실한 면을 지니고 있다.

A형의 외동
프라이드가 강하고 주위와 어울리는 것이 서툰 완벽주의자이다. 좋아하는 사람이 생겨도 상대앞에만 가면 얼굴이 붉어져 아무말도 못하는 부끄러움을 잘타는 면도 지니고 있다.

B형의 첫째
인정미가 넘치고 보살핌이 능숙한 타입니다. 언뜻 보기에는 침착하고 조용한 인상을 주지만 그 내면에는 높은 이상과 정열이 숨어있는 사람이다. 선천적으로 성질이 솔직하고 소탈한 사람이다.

B형의 중간
행동에 일관성이 없고 계획을 세우는 것이 서툴지만 호기심이 왕성하고 개성적이다. 상식에 얽매이지 않는 자유로운 사고를 가지고 있어 많은 친구들을 사귀게된다.

B형의 막내
아주 자기중심적이지만 재치가 있고 애교도 만점으로 도저히 미워할수없는 좋은 성격을 가지고 있다. 아무도 생각할 수 없는 일을 손쉽게 해내서 주위를 놀라게 하는 경우도 있으며 밝고 싹싹한 사람이다.

B형의 외동
별난 성격으로 타협이라는 것을 모르는 타입이다. 사고회로가 다른 사람과 다른 점이 많고 그리 눈에 띄지 않는 존재가 되기 쉽지만 실은 붙임성있고 상냥한 면도 지니고 있다.

AB형의 첫째
머리회전이 빠르고 주의력깊은 성격을 가진다. 사람을 사귐에도 소탈하고 함께 있으면 마음이 편안한 사람이지만 어느 정도 거리를 두고 사귀려는 타입이므로 심각한 고민 등을 털어 놓게 되면 내심 귀찮다고 느끼는 사람이다.

AB형의 중간
사교성이 뛰어나고 분위기에 잘 휩쓸리는 기분파적인 면이 있다. 눈에 띄는 존재는 아니지만 독특한 분위기를 가지고 있다. 의외로 쌀쌀맞은 일면도 가지고 있다.

AB형의 막내
요령좋은 안정지향형이다. 자신을 컨트롤하는 것이 능숙하다. 사람이 많은 곳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으며 혼자 있는 것을 좋아한다. 남에게 무시받으면 오랫동안 잊지 못하고 속에 오래 담아두는 경향이 있다.

AB형의 외동
타협할줄 모르는 마이페이스이다. 또한 뛰어난 감성을 가지고 있다. 언뜻보기에는 약간 신경질적인것 같지만 가까워질수록 유머가 넘치는 성격이다. 단, 끈적끈적한 스킨쉽은 싫어하는 타입이므로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O형의 첫째
보살핌이 능숫하고 아주 사적인 일이라도 부탁할 수 있는 믿음이 가는 성격을 가진 사람이다. 단, 주의의 눈을 지나치게 의식하는 면도 가지고 있다. 지는것을 싫어하고 주위의 기대에 응하고자 부단한 노력을 한다.

O형의 중간
시원시원한 성격으로 꾸밈없는 성격으로 직선적이고 자유인이다. 지도력은 그다지 가지고 있지 않지만 주위와 융합하는 것이 능숙하기에 자연스럽게 많은 친구들이 모여든다. 금전감각은 조금 떨어지는 편이라 손해를 보는 경우가 있다.

O형의 막내
지기 싫어하는 응석장이지만 정신적으로 여린 면도 있다. 상대의 기분은 간파하는 것이 능숙하고 요령이 좋은 타입이지만 성격이 직선적인 만큼 신중히 생각하지 않고 자신의 생각을 바로 입밖으로 내버려 오해를 받는 경우도 자주 있다.

O형의 외동
대범하고 화려한것을 좋아하는 멋장이이다. 여러사람과 협조하여 어떤일을 하는 것이 서툴고 자신의 사생활은 그다지 보여주려 하지 않는다. 낭만적이고 큰 꿈을 안고 있는 타입이며 끈기와 근성을 같춘 노력가이며 어려움이 닥쳐도 좀처럼 약한 소리는 하지 않는다.

A형, B형, O형, AB형이 만나서 밥을먹고있었다. 그런데…

AB형이
갑자기 문을 박차고 나가버렸다.

그러자 O형이
궁금증을 이기지 못하고 AB형을 쫓아서 나갔다..

B형은…
계속 먹던 밥을 먹고 있었다..-_-

그러자
B형의 옆에있던 A형 걱정스럽게 하는말…

“쟤네 나땜에 나간거야???”

————————————————————-
정말 공감공감…-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