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711

오늘… 학회심사였다.
단 몇일간이라도 숨막힐듯한 준비..
난 한 것은 거의 없지만서도..

옆에서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지친다.
입안이 죄다 헐었다.

다행히 끝났다.
점수 잘 나오기만을 기다릴 뿐..

지친다..

그리고..

사람에 질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