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가 가장 쉬웠어요.


#1.

내가 이 곳에서 지낸지 어언 11년..
이제 떠나기 몇달 안 남았기에 아쉬움이 많다.

그래서.. 지난달까지하던 줄넘기를 그만두고..
이번달부터는 캠퍼스를 한바퀴 도는 것으로 운동을 시작하였다.

처음에는 한바퀴로 버거웠는데..
요즘에는 돌다가 대운동장으로 가서 또 몇바퀴 더 돌고 나온다.

정말 뛸때는 죽을것같이 힘들었는데, 뛰고 난 다음의 뿌듯함이란..


#2.

암튼..공부가 가장 쉬웠데요..ㅠ.ㅠ.
오늘 정신없이 달리다가..
떠올랐던 기억이 하나 있는데..

예전에 보호자 한 분이 면담을 와서는..

“공부가 제일 쉬웠어요.”

정말 그 분은 진심으로 나에게 하는 말이었어..

그러면서 공부 안하는 아이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난.. 그 말이 책 제목에서만 보던 말인줄 알았는데..

내가 실제로 목격을 했다는거지..


난 왜 공부가 쉽지 않지? ㅠ.ㅠ





하긴.. 인생 쉬운게 뭐 있겠어..-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