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801

양치질 하다가 생각난건데..

유치원때 점심 먹고나서는.. 언덕을 올라가서 수돗가까지가서..
친구들이랑 치약 나눠먹었던 기억이 나더라..-_-;;;
서로 나눠먹어보고는 맛이 다른것에 신기해했었고..

어떤 친구는 핑크색 치약을 갖고왔었는데..
난 그걸로 양치질을 하면 거품도 핑크색으로 나는줄 알았어..
근데 하얗게 나와서 매우 신기해했던 기억..

아.. 중학교 때던가? 고등학교 때던가? 교과서에서 치약 이야기가 나왔던 것도 기억..
뭐.. 그 오래전에는 치약이 무지 비쌌었는데..
어떤 사람이 그냥 왜 밀가루로 만들면 되지 않겠어? 라는 생각으로 만들어서는 매우 싼 값에 팔았다는 이야기..

후훗.. 별 생각이 다 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