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맨(2008, Yes Man)

예스맨(2008, Yes Man)

짐캐리의 연기도 멋졌지만..

주이 디샤넬(Zooey Claire Deschanel)을 발견한 영화..ㅋ
어디선가 봤는가 싶었더니만.. 해프닝에 나왔던 그 분이구나..
우와.. 완전 이뻐요~^O^

평점 : ★★★

at 시네마정동


인생을 바꾸는 유쾌한 외침 ‘예스’!

은행 대출관련 상담원 칼 앨렌(짐 캐리)은 ‘NO’를 입에 달고 사는 자타공인 ‘노맨(No Man)’. 대출 신청 서류에는 무조건 NO! 클럽 밴드공연 호객행위에도 NO! 친구들의 파티 초대도 역시 NO!
‘NO’로 가득한 다람쥐 쳇바퀴 돌 듯 반복되는 일상이 지루하기만 하다.

하늘이 무너져도 ‘예스’?

하지만 친구의 권유로 ‘인생역전 자립프로그램’에 등록하면서 변화 없이 지루하던 그의 인생은 일대 변혁을 겪는다!
‘긍정적인 사고가 행운을 부른다’는 프로그램 규칙에 따라 모든 일에 ‘예스’라고 대답하기로 결심하고 ‘뭐든지 할 수 있다’는 자세로 새로운 일에 도전하는 칼!
번지점프 하기, 한국어 수업 듣기, 모터사이클 타기, 코스튬 파티 참석하기, 온라인으로 데이트상대 만나기… 고삐 풀린 ‘예스’의 남발은 칼에게 승진과 새로운 로맨스의 기회까지 열어준다.

할. 수. 있. 다!
뭐든지 ‘예스’?


그러나 칼의 열혈 ‘예스’ 의지는 그저 좋은 일만 가져오지는 않는다.
접수되는 대출 신청서류마다 YES, 구매강요 온라인 쇼핑몰 메일에도 YES, 만나자는 친구들의 전화에도 YES…
정말 이렇게 ‘예스’를 남발해도 되는 걸까?

넘버 23 (2007, The Number 23)

Number 23


전에 영화관에서 trailer를 보고서는.. 흥미로운 소재인 것 같아서 보고싶었는데..
이제야 보게 되었다.

모든 것의 association이 23이라는 숫자로 된다.
흐흐..
이건 도대체 무슨 증상이지?ㅋ

다 보고나니.. 쩝;;
뭐.. 다소 황당하지만… 그래도.. 볼만은 한듯.. 독특하다.

포스터가 좀 흉칙하네..ㅋ

평점: ★★★

숫자 23의 법칙이 지배하는 세상
당신 역시 예외일 수 없다!

아내로부터 ‘넘버23’이라는 제목의 소설책을 생일선물로 받게 된 월터(짐 캐리).
책을 읽을수록 점점 숫자 23의 저주로 살인을 저지르게 된 책 속 주인공과 자신의 삶을 동일시하는 망상에 사로잡힌다.
그리고 그의 머리 속에는 자꾸만 23이라는 숫자가 머리 속에 맴돌고.

23쌍으로 이루어진 인간의 체세포, 유클리드 기하학의 정의 23개, 주요테러사건 발생일의 합 23, 히로시마 원폭투하일 날짜의 합 23…
그리고, 자신이 태어난 시간의 합 23, 부인과 처음 만난 나이 23, 만난 날짜의 합 23…

세상도, 자신의 삶도 ‘숫자 23의 법칙’으로 둘러싸여 있음을 깨닫는다.
이제 책의 주인공처럼 자신도 살인을 저지를 운명이라고 믿게 된 월터는 자신의 부인을 살해하는 환상마저 보게 되고. 그의 삶을 지배하고 있는 숫자 23의 비밀을 밝혀내야만 이 모든 악몽을 끝낼 수 있을 것만 같은데…

당신의 운명도 숫자 23의 법칙으로 지배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