쥬스 이야기


오렌지 쥬스를 정말 많이 좋아한다.
스타벅스에 가서도 오렌지 쥬스를 주문한다…

#1.
한때는 수도꼭지에서 쥬스가 나왔으면 하는 바램도 있었지만,
지금은 조금 현실적이 되어서..
그렇게 되면 머리감을 물을 사와야 하기 때문에 접게 되었다.

#2.
요즘은 용돈 외에 벌 수 있는 돈도 가끔있고,
퇴근길에 들를 수 있는 이마트도 있고 해서..

마트에 갈 때마다 콜드와 같은 냉장유통 쥬스를 사다가 먹는다.

#3.
쥬스는 오렌지의 함유량, 구연산 농도, 가당 유무 등에 따라 맛이 천차 만별이다.
같은 회사에서 만들었다 하더라도 다르다.
100%라 하더라도 오렌지향은 대부분 첨가하는듯하다.
향조차도 첨가하지 않은 제품은 여태까지 썬키스트에서 나온 선물용으로 자주 쓰이는 꼬마병 쥬스.. 그 외에는 본 적이 없다.

#4.
쥬스 제조 회사는 롯데에서 생산하는 델몬트, 해태에서 생산하는 썬키스트가 대표적이고, 그외 국내 업체로 웅진이 조금 차지하고 있는데, 해태음료는 롯데로 먹혔으므로 거의 90%이상은 롯데꺼라고 보면 될 것 같다.

같은 회사라 하더라도 제조방법이 다른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델몬트의 제품은 무가당이라 하더라도 조금은 더 달고, 강렬한 맛..
썬키스트는 부드러운 맛이 특징이다.

이는 냉장유통쥬스와 PET병 쥬스 모두 비슷하다.

개인적으로는 썬키스트의 냉장유통 쥬스를 제일 좋아한다.



아무튼.. 쥬스 마시다가 그냥 뻘 소리 중이었음..
내 일기장이니까…-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