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화, 홍련 (2003, A Tale of Two Sisters)

언제던가?
어느해 추석즈음?
2003년 아니면 2004이겠지..

암튼.. 밤중에 영화특선으로 나오던 걸 봐야겠다고..
잠자러 들어가던 아빠를 못들어가게 하고서는 아빠랑 같이 봤다.
아빠는 물론 옆에서 자려했던 것 같다.

공포영화라고 그래도 불끄고 봐야한다고.. 불끄고 봤는데..

영화 내내 하나도 이해가 안되다가..
맨 마지막 즈음을 보고 나서 멍~한 기분으로 방에 들어가서 누웠는데..

모든 것들이 머릿속을 스쳐가면서.. 하나로 정리되는 기분…
정말 좋았던……………

하지만… 다시 보려니 넘 무섭구나…덜덜;;
으헉;; 내용을 아니 포스터만 봐도 무섭다..;;


평점: ★★★★★


인적이 드문 시골, 이름 모를 들꽃들이 소담하게 피어 있는 신작로 끝에 일본식 목재 가옥이 홀로 서 있다.
낮이면 피아노 소리가 들려 올 듯 아름다운 그 집은 그러나, 어둠이 내리면 귀기 서린 음산함을 뿜기 시작한다.
예사롭지 않은 기운이 서려 있는 이 집에서 어른도 아이도 아닌 아름다운 두 자매 수미, 수연. 아름답지만 신경이 예민한 새엄마와 함께 살게 된 그날. 그 가족의 괴담이 시작된다.

수연, 수미 자매가 서울에서 오랜 요양을 마치고 돌아 오던 날. 새엄마 은주는 눈에 띄게 아이들을 반기지만, 자매는 그녀를 꺼리는 기색이 역력하다. 함께 살게 된 첫날부터 집안에는 이상한 기운이 감돌고 가족들은 환영을 보거나 악몽에 시달린다. 수미는 죽은 엄마를 대신해 아버지 무현과 동생 수연을 손수 챙기려 들고, 생모를 똑 닮은 수연은 늘 겁에 질려 있다. 신경이 예민한 은주는 그런 두 자매와 번번히 다투게 되고, 아버지 무현은 그들의 불화를 그저 관망만 한다. 은주는 정서불안 증세를 보이며 집안을 공포 분위기로 몰아가고, 동생을 지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수미가 이에 맞서는 가운데, 집안 곳곳에서 괴이한 일들이 잇달아 벌어지기 시작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