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골로 인 뉴욕 (Fading Gigolo, 2013)

영화나 책을 볼 때마다 느끼는 점은 정말 사람의 상상력은 다양하고, 그 상상력만큼이나 사람들의 삶 역시 매우 다양하다는 점이다. 이 영화도 마찬가지이다. 어떻게 이런 생각을 했을까? 실제로도 비슷한 일도 있을 것 같긴한데… 내 삶에서는 멀리 떨어져 있는 그런 이야기…
우디앨런의 다른 영화와 마찬가지로 멋드러진 재즈 음악이 참 좋다.

근데, 한글 제목은 너무나 뜽금없는 것은 아닌가 싶고…

평점: ★★★☆

“사랑이 있는 곳에 고통이 있다…”
어른들이 하는 진짜 ‘사랑’ 이야기

뉴욕에서 가업으로 물려받은 오래된 책방을 운영하던 ‘머레이’(우디 앨런)는 관능적인 피부과 전문의 ‘파커’(샤론 스톤)에게서 친구 ‘셀리마’(소피아 베르가라)와 함께 즐길 남자를 찾아달라는 부탁을 받는다. 이에 과묵하지만 부드러운 매력을 가진 ‘휘오라반테’(존 터투로)에게 은밀한 거래를 주선한다. 이 우연한 기회로 휘오라반테는 자신의 재능을 발견하고 여인들의 고독한 영혼에 마법을 부리는 치유자 ‘지골로’로 거듭난다.
한편, 남편을 잃고 홀로 6남매를 키우는 젊은 미망인 ‘아비갈’(바네사 파라디)은 유대인으로서의 규율과 제약으로 억눌린 삶을 살아왔다. 머레이의 권유로 마사지를 받으러 휘오라반테를 찾아간 그녀는 그의 따뜻한 인간미와 부드러운 손길에 이제껏 느껴보지 못한 포근함을 느낀다. 휘오라반테도 다른 여자들과는 너무나 다른 아비갈의 순결하고 정갈한 매력에 빠져든다. 아비갈을 오랫동안 짝사랑해온 방범대원 ‘도비’(리브 슈라이버)는 이전과 달리 밝아진 그녀의 모습에 질투를 느끼며 뒷조사를 벌이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