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NEW강풀의 순정만화>

연극<NEW강풀의 순정만화>
오래간만에 연극을 보러갔다.
이미 만화로도 유명한 강풀님의 순정만화였다.

초반에 다음넷에서 연재할 때 몇 편 보다가 끈기가 부족해서 만화는 다 못봤고..
영화는 봤었는데.. 이연희만 기억에 남음..ㅋ
연극은 대부분 좋아해서.. 큰 기대를 하고 갔다.

배우분들 정말 땀과 눈물 뻘뻘 흘리며 2시간동안 공연하셨는데..
너무 고생 많이하시더라…

그리고 가을엔터테인먼트의 작품들 중 최고의 역할인 멀티맨..
ㅋㅋ.. 정말 보는 내내 배꼽잡게 하였다.

연극이 끝나고 난 뒤 배우분들과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기회가 있었는데..
카메라를 안가져가서 못 찍었엉..ㅠ_ㅠ
나중에 연극 보러 갈 때는 꼭 카메라 가져가서 배우분들과 사진찍고 와야겠다.

나오신 분들은..

연우 역 – 유동흔
수영 역 – 권용인
강숙 역 – 윤동현
하경 역 – 박미선
규철 역 – 이재경
엄마 역 – 김윤미
7배우 역 – 정진국

였던것 같은데.. 남자 배우분들은 조금 헷갈린다..-_-;;

장소는 대학로 상명아트홀 2관.
(연극 시작하기 10분전에 문을 여니깐.. 절대 30분 전에 가서 기다리는 일 없도록 해야겠다..-_-;; 이건 정말
불편했었음.. 잘못 찾아간 줄 알고 계속 1관을 왔다가며 수위 아저씨께 물어보는 일이 있었음.)

뭐.. 대부분의 연극들이 그렇긴 하지만.. 자리가 좀 비좁다. 나처럼 다리 긴 사람은 앉기에 불편하다..ㅋㅋ
(앞뒤로 좀 좁음.)

아무튼.. 그런 불편함에도 불구하고 2시간 내내 다른 생각 전혀 안하고 집중할 수 있고, 잘 웃을 수 있는 작품이다.
기회 놓치지 말고 빨리 꼭 보시길..^-^

그남자 그여자

그남자 그여자
참.. 처음부터 끝까지 내내 웃느라..
뒷부분에는 감동까지..

처음 시작할 때 공연 소개.. 참… 재미있고..
캐빈입니다.. 도 재미있고..

배우분들 모두 참 연기 짱이었음..


About play 
인기라디오 드라마에서 베스트 셀러로, 
150만 밀리언 셀러에서 최고의 감성 연극으로!! 

서로 다른 언어로 사랑을 말하는 ‘그남자 그여자’의 이야기. 
매회 관객들의 열렬한 사랑을 받아온 연극 <그남자 그여자>가 대학로 6차 앵콜 공연에 이어 또 다시 부산무대에 오른다. 
2008년 초콜릿 팩토리 개관작으로 무대에 올랐던 연극 <그남자 그여자>는 탄탄한 구성과 안정된 연기로 회를 거듭할 때마다 더해지는 관심과 사랑으로 초콜릿 팩토리에서 올린 연극 중 가장 많은 관객수를 기록하며 앵콜 공연으로 결정되었다.  
연극 <그남자 그여자>는 MBC FM라디오 ‘이소라의 음악도시’에 2001년 11월부터 2005년 6월까지 소개된 ‘그남자 그여자’의 에피소드를 바탕으로 출간한 동명의 에세이집 그남자 그여자 1권, 2권을 원작으로 수많은 청취자의 공감속에 많은 사랑을 받았던 ‘그남자 그여자’의 이야기를 생동감 있는 캐릭터로 무대 위에서 영상처럼 펼쳐보여준다. 
운명적인 만남에 이어지는 핑크빛 사랑뿐만 아니라 쓰라린 이별, 그리고 아련한 추억까지… 
달콤, 쌉싸름한 사랑의 과거, 현재, 미래 이야기를 솔직하게 그려나가며, 따뜻하고 잔잔한 감동을 전함으로써 현재 사랑하고 있는 혹은 사랑을 시작하는 이세상 모든 그 남자 그 여자들에게 소중한 시간을 선사하려 한다. 

라디오 연재드라마 가운데 유일하게 연극으로 올려지는 작품! 
연극<그남자 그여자>는 한 편의 드라마도 아니고 또한 TV도 아닌 라디오 방송의 짧은 연재드라마에서 소개된 이야기들을 엮은 에세이집을 원작으로 하여 유일하게 연극으로 올려지는 작품이다. 특히 ’그남자 그여자’는 2004년에 공중파 방송의 위성DMB 개국특집 드라마로 제작, 방송되었을 만큼 사랑 받는 작품이다.  
이러한 원작을 각색한 연극 <그남자 그여자>는 다른 매체가 아닌 연극무대에서만 보여줄 수 있는 생동감과 함께 웃음과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 관객들은 같은 공간에서 배우들과 호흡하므로 더욱 생생하고 진한 감동과 웃음을 마음 한 가득 가져가게 될 것이다.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  
바로 나 자신, 그리고 내 옆의 그 사람의 이야기! 
연극 <그남자 그여자>는 원작의 짧은 에피소드들의 맛을 그대로 살리면서도 우리들이 직접 겪는 만남, 사랑, 이별에 관한 이야기를 하나의 완성된 극으로 재구성하였다. 한번쯤 사랑을 해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만한 이야기를 솔직하게 보여줌으로써 관객들에게 아련한 사랑의 추억 혹은 따뜻한 사랑의 노래를 선사할 것이다. 누구에게나 다가오는 운명적인 만남과 그 후에 이어지는 핑크빛 사랑뿐만 아니라 쓰라린 이별, 그리고 아련한 사랑의 추억까지 달콤, 쌉싸름한 사랑의 과거, 현재, 미래의 이야기를 솔직하게 그려나갈 것이다. 다른 누구의 특별한 삶이 아니라, 바로 나 자신, 그리고 내 옆의 그 사람이 숨쉬고 있는 생생한 현실의 사랑이야기를 건넴으로써, 보는 이에게 잔잔한 감동을 안겨 줄 것이다. 

Synopsis 
그녀에게 첫눈에 반했다! 
순진한 대학생 영민은 같은 대학을 다니는 지원을 우연히 버스정류장에서 보고 첫눈에 반해, 매일 다섯 정거장이나 떨어진 버스정류장까지 와서 그녀와 함께 버스를 타고 등교한다. 한편, 영민의 존재를 눈치챈 선머슴아 같던 지원도 예전과는 달리 외모에 더 신경을 쓰기 시작한다. 

그 사람은 알까요? 떨리는 이 마음을… 
배 바지에 커피를 숭늉처럼 마시고 검정 뿔테 안경을 쓴 수더분한 인상의 평범한 샐러리맨 영훈은 영민의 형. 같은 회사에 다니는 선애를 사랑하지만 매력적인 그녀를 옆에서 바라보기만 한다. 선애 역시 이상형과 정반대인 영훈을 사랑하게 되지만, 선뜻 고백하지 못하고 영훈의 주위를 맴돌기만 할 뿐이다. 

사랑의 시작은 먼저 다가가는 용기입니다. 
영민은 버스에 떨어진 지원의 지갑을 돌려주는 것을 핑계로 조심스레 그녀에게 말을 건네고, 영훈은 선애의 마음을 눈치채고 용기 내어 선애에게 데이트 신청을 함으로서 두 커플의 첫 데이트가 시작된다. 

최고의 크리스마스를 함께 보낸 영민과 지원, 영훈과 선애는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면서 행복한 만남을 시작하게 되고, 영민과 영훈 형제는 서로에게 다가 온 사랑의 시작을 기뻐한다. 두 커플은 때론 다투기도, 때론 착한 거짓말도 하면서 예쁜 사랑을 키워나간다. 

서로 다른 언어로 사랑을 이야기하는 남과 여 
그러던 어느 날, 학과 선배로 인해 영민과 지원의 사이에 작은 오해가 생기고, 결혼에 대한 의견 차이로 영훈과 선애의 사이에도 위기가 찾아온다. 서로를 그리워하지만, 서로에 대한 오해로 힘들어하던 두 커플은 그렇게 서로 점점 멀어져 가고 시간도 흘러간다. 

그리움과 사랑은 한걸음 차이라는 것을 알지만, 쉽게 용기를 내지 못하는 영민과 지원, 영훈과 선애. 영민은 군대를 지원하고, 선애는 미국지사 근무를 지원함으로써 그들 앞에 놓인 사랑의 아픔을 피하려고만 하는데…

그남자 그여자
우리가 봤을때는.. 이분들이 연기하셨음.

영훈역: 봉승호
선애역: 정혜진
영민역: 유승현
지원역: 김은진
그네들: 김태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