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 미 이프 유 대어(2003, Love Me If You Dare)

러브 미 이프 유 대어(2003, Love Me If You Dare)
뭐.. 각자의 개인 취향이 있으니.. 다르겠지만…

프랑스식 영화.. 프랑스의 느낌이 많이 드러나는 영화였다.
시작은 마치 아멜리에를 연상할 수 있는 나레이션으로 시작..

굉장히 좋은 평을 보고서 봤는데..
이건 뭐..
처음부터 굉장한 혼란이다..

마치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를 영화관에서 보고 마지막 엔딩 크레딧이 올라갈 때의 느낌?

아직도 정리가 잘 안된다…

평점 : ★☆

내기보다 짜릿한 그녀!! 단지, 친구일 뿐이라고??

나는 줄리앙, 나도 8살! 우리 반 얼짱이며, 게임 짱이다.
공기놀이, 구슬치기, 사방치기가 시시해질 무렵, 소꿉친구 소피를 만났다. 결혼식장을 난장판으로 만들어 버리고, 단어 찾기
수업시간에 도발적인(?) 말들로 선생님을 화들짝 놀래키는 센스만점 소피는 ‘거친 내기의 세계’에 딱 들어맞는 내 친구이다!!
당당하던 소피였는데, 17살이 되면서 나한테 딴 맘이 있는 눈치다. 사실 나도 내기를 핑계로 그녀를 좋아해왔지만, 나의 결혼식 까지도 내기로 망친 그녀를 용서할 수는 없다.
 
10년 동안 중단되었던 사랑게임이 다시 시작된다…


로 절교를 선언한 지 10년… 도시 설계사가 된 나는 사랑스런 아내와 함께 ‘완벽한 어른’의 모습으로 살아가고 있다. 그런데 이
공허함과 외로움은 뭐지?! 그러던 어느 날, 나에게 어린 시절 소피와 함께 가지고 놀던 사탕상자가 배달되었다. 아무래도 중단했던
소피와의 게임을 다시 시작해야 할 것 같다.^^;;

아멜리에(2001, Le Fabuleux Destin D’Amelie Poulain / Amelie)

아멜리에(2001, Le Fabuleux Destin D'Amelie Poulain / Amelie)옛날에 슈퍼비전 시간에 추천받았던 영화..
이제서야 보게 되었는데..

참.. 독특한 영화이다.
이해하기 힘들면서도.. 정말 웃음을 자아내는.. 독특한 영화..

평점 : ★★★★

내나이 여섯살…그때부터 별났다!
오랜만에 느끼는 다정한 아빠 손길에 주책없이 뛰는 심장을 아빠는 심각한 심장병이란다.
아빠의 오해가 낳은 심장병 때문에 난 학교 구경도 못해 봤는걸…
그러던 어느날, 노틀담 성당에서 뛰어내린 관광객에 깔려 엄마는 갑자기 하늘 나라로 가버리고,
유일한 친구 금붕어마저 자살로 내 곁을 떠나자 난…정말이지 혼자가 되어 버렸다.

하지만…내 인생의 행복한 반전!
하지만 괜찮은 걸 뭐… 조금, 아주 조금 외롭다는 사실만 제외하면…
다이애나비가 파리에서 최후를 맞이하던 바로 그 날부터 기적 같은 일들이 시작되었다.
그 낡은 상자 안에 가득 담긴 구슬과 플라스틱 군인, 바래진 사진 따위가 내 인생을 이렇게 바꿔 놓을 줄이야 !
난 우연하게도 행복을 나눠주는 기쁨을 발견했고.. 그 기쁨에 내 인생은 완벽해질 것만 같다.

사랑하게 됐다. 이 남자 !
미친 듯이 방망이질 치는 내 심장이 그를 먼저 알아차렸다.
니노는 분명히 나, 아멜리에를 위한 바로 그 남자다 !
어? 그런데…그 남자도 예상치 못한 방법으로 날 찾고 있다.
어느새 반경 1m에 앞에 나타난 이 남자와 사랑에 빠지는 게 문득 겁이 나는데…
이제… 내가 행복해져도 되는 걸까?
이쯤 되면 당신도 모르게 그녀를 만나고 싶어 안달이 납니다 !
거부할 수 없는 사랑의 이름 [아멜리에 Amel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