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109


아…
집에 오는 길에 너무나 쓸쓸해서…
집에 얼른 가방던져놓고는 마트로 가서..

먹고싶은 것들을 잔뜩 담고…

마지막에는 노래방 새우깡을 집어들었다.
이걸 다 먹을 수 있을까하는 의구심은 잠시..
나를 믿었다..-_-;;

볶아서 더욱 고소하다고 한다.>_<

아..
근데, 이 얘기 쓰려고 했던건 아닌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