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1111

오늘은..
나에겐 의미가없는 빼빼로데이.

아침부터 자다가..
청년부예배로 가겠다며 시간을 미루다가 결국 일어난 시간은 오후 4시.. 흠..-_-;;

아무것도 못했눈데…

웹써핑 좀 하다가
저녁예배를 가야겠다 생각해서 7시부터 씻고는..
5분거리의 교회를 30분이나 일찍 출발했다.

엄청 일찍 도착해서는 아는 사람 하나 없어서 떠들지도 못하고..-_-

기도에 기도를 거듭..
해도 시간은 안 지나갔다.-_-;;
찬양대는 준비찬양을 인도하는 줄 알았더니만..
강단서 계속 연습..흠;; 다소 실망..

암튼..
지금 다니는 교회는 엄청 큰 교회이다.
(여태껏 다녔던 교회들과 비교하면)

난 등록도 하지않고 다닌다.
특별히 따로이 아는 사람도 없고..
굉장히 avoidant하게 다닌다.

예배가 끝나고, 목사님의 축도를 받은 뒤..
나오는데..

흐흐흐..
담임목사님이랑 악수했다..^O^
(누군지 모르실텐데..ㅋ)

바쁘실텐데..
아침부터 5부가 넘는 예배를 거의 다 참석하시고, 설교도 대부분 직접 다하시고..
지금 시간에는 엄청 피곤하실텐데..

손수 인사를 다 해주시더라..

ㅋㅋ… 감동감동..

솔직히.. 연예인 본 기분이다..ㅋ
(싸인이라도 받을 껄 그랬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