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담화

혹 자는..
이 바닥에서의 무조건적인 까댐은 보편적라고 하지만..

지난 4년간의 내 생활은 극단적인 뒷담화로 얼룩져버린 기간이었다.
그것이 잘 하는 것인 줄 알고, 자극적인 이야기들만 골라듣고 나 또한 그렇게 이야기하고..
그래야 내가 편하고, 남도 편하게 해 줄 수 있는 줄로만 알았다.
앞에서 이야기하지 않으면 그만이라고 믿고 있었다.

잘못된 가르침, 잘못된 믿음이었다.

남을 흉본다는 것은
남에게 상처..
그리고 결국 내게도 다시 돌아온다는 것을..
얼마전부터 깨닫게 되었다.

성경에도 나와 있던데… (어딘지는 모르겠다.)

모조리 다 바꿀 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4년간의 생활은 조금씩 청산을 해야하겠다.




어제와는 다른 오늘, 또 다른 내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