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005

#1.

콜록콜록.. 훌쩍…

감기에 걸렸어..

헉헉..

숨까지 차더라.. 어제 저녁부터..

3일간 워크샵 빡씨게 듣고 와서 그런가?

암튼..

오늘 교회가서 앉았는데도 숨차서.. 오래 앉아있기도 힘들고..

그래도 다행이야..

오늘 아프다고 하마터면 예배를 빼먹을뻔했는데, 엄마가 날 쫓아냈지…-_-;;;



#2.

말씀을 나눌께..

오늘 주일 설교 말씀은 사무엘상 25장에 나와 있는 다윗형님과 아비가일이라고하는 누나 얘기야…

아비가일 누나는 원래 나발의 부인이었는데…

평소에 뭐 누가와서 나발을 갈구지 못하게 다윗이 나발의 뒤를 봐주고 있었나봐..

근데, 나발이 잔치를 하게 되었는데, 다윗이 좀 나눠 먹자고 했는데.. 나발이 쌩깠어…

다윗형님이 뚜껑 열려서 쫓아가는데 아비가일이 눈치채고 다윗 형님이 화난거를 잠재웠다는…

뭐.. 그런 얘긴데.. 뭐.. 나한테는 무지하게 감동스럽게 다가오더라구…

뚜껑열리면 눈에 뵈는게 없을텐데.. 게다가 다윗 형님은 막강이었잖아… 완전 날라다니구..

아비가일이라고 하는 누나는 지혜롭게 그 뚜껑을 덮었다는 거지…

뭐.. 목사님이 그 비법을 몇개 정리해 주셨는데.. 흠흠.. 기억이-_-;;

성경 말씀을 다시 한번 봐야겠어..

암튼.. 감동이었다는거지 머..

아비가일 눈화 짱~



덧)
내가 얘기하니 완전 산만해…
제대로 보고 싶은 사람은 성경펴서 사무엘상 25장보면 나와 있고..
Web에는 이분 글에 잘 나와 있네… 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