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1225

뭐.. 크리스마스는 예수님 생신이다.
흠흠;; 그 이상의 의미는 부여하지 말자…-_-;;;

#1.

느지막히 일어나서 12시 예배를 갔다.
사람들은 빼곡히 차 있었고.. 난 구석에 앉아서 조용히 있다가 왔다.
작년과 마찬가지로 유치부 꼬마들의 특송은 최고였다..^^

#2.

예배후 집에서 컴터나 할까.. 하는데..
이웃주민(?)이 연락해서는 집에서 뒹굴대지말고 다운모임에 가자고…-_-;;
뭐.. 안갈까 하다가도 사람들 좀 만나는 것이 좀비생활-_-을 청산하는 지름길이라 여기고 따라갔다.
오래간만에 보는 사람들..
으하하… 낯은 익은데..
도무지 이름들이 기억이 안난다.

특히 나를 아는 척해주는 사람들도 있던데.. 나보다 나이가 많은지 적은지도 모르겠구..
(명찰을 달고는 있었는데.. 눈이 나빠서 그런거는 잘 안보인다.-_-;; )

암튼.. 어느정도씩 아는 척해주고는… 거기서 저녁까지 먹고…

아.. 간증.. 참 은혜스러웠다.
곧 파키스탄으로 떠날 간사님의 간증이었는데..
건강히 잘 다녀오시길…

#3.

광화문으로 가서는 우기, 희얄, 재일을 만났다.

카페서 떠들다가..
노래방으로 고고~

거참.. 남자 넷이서 크리스마스날 카페가고, 노래방까지 가다니..흠흠;;

암튼.. 열심히 노래를 부르고 나왔는데… 버스는 끊기고, 전철도 끊기고…ㅠ.ㅠ
난 지갑엔 돈도없고.. 우어어…ㅠ.ㅠ

그래도 어찌어찌해서 집에는 오게 되었다..-_-;;

아.. 커피먹어서인가? 잠이 안오네…

#4.

팬시점 갔다가 젠가를 팔길래 샀다.
천원..
크리스마스 프레즌트 포 미…^-^ㅋ

부대찌개 먹고 왔다.



오프..
뭐.. 오프면 좋은데..

워낙 지쳐서.. 먹고서는 컴터 조금 하다가 자버린다.
주일오프면..
예전에는 교회 다녀오고 잤는데..
요즘은.. 자구나서 가겠다하면서.. 결국은 못가게 된다.-_-;;

암튼.. 오늘도 그랬다.
먹구.. 자다가..
오동이랑 만나려고 약속잡아놓곤 또 잤다.
(완전 hybernation mode…-_-;; )

약속들이 잘 잡혀서 빠칸도 볼 수 있었다.
보통 주일날이면 보기 힘든데..

6시에 종로3가에서 만나기로 했는데..ㅋ
5시 40분에 일어나서.. 부랴부랴 만나게 되었다.

빠칸은 7kg이나 빼서.. 턱선이 살아났다..
끙..;; 부럽;;
그래도 내가 형 본1때 동글동글했던 때를 선명히 기억하고 있눈데..
나중에 형 장가갈때 형수님한테 얘기해줄꺼다!

암튼 남자 3명이서! 영화를 보려했으나..
볼만한게 없어서 결국은 걸었다.

광화문가서는 부대찌개를 먹고,
대학로까지 걸어가서 Angel in Us에 가서 여태껏 이야기하다 이제야 왔다.ㅋ

편안해..편안해..
이래서 아직 여자친구 없이도 잘 지내고 있는지…-_-;;;

20060520

Whole day off. 처음이었다.
마음편하게 쉬려했지만, 세상은 나를 가만두지 않았다.

대학원 면접날이었다. (난 원서를 넣어둔채 까맣게 잊고 있었고, 어제 이야기 들었다.)
부랴부랴 시험보러 달려온 사람도 있는걸 보니 난 참 양호한편이었다.-_-;;
뭐.. 별 질문없이.. 나름 무사히.. 끝마치고 송옹 연구실가서 수다 떨다가 저녁때 송옹네 가서 놀기로 약속을 잡고 광화문으로 가서 친구 만나 밥을 먹었다.
(오래간만에 집밖으로 나와서인지 그냥 들어가긴 억울했다.)

오래간만에 만난친구, 나름 친하다고 생각하였으나, 서로 너무나 다른 세상에 살고 있다는 걸 실감하고…
서로 사는 이야기를 주고 받다가, 교보문고에 가서 송옹네 집들이 선물 사서(포장값만 7110원.. 나쁜것들..-_-;) 싸들고 갔다.

송옹네 집은 넓더라. 맛있는것도 많고..히히.. DVD도 많고..
집 넓은거는 별로 덜 부러웠는데..
DVD많은거는 정말정말 많이 부럽더라…-_-;;

나도 나만의 collection하는 물품(?)이 있으니.. 그것으로 만족하고, 더욱더 열심히.. 모으기에 정진하여야겠다는 다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