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403

#1.

연구비 신청한게 하나가 있었는데.
보기 좋게 떨어졌어..

뭐.. 처음부터 뭐든 잘 하면 좋긴 하겠지만..
좋은 경험이었다고 생각해..

내가 심사위원이었더라도 뽑기 좀 민망했을 것 같기도하고..

일단 내공을 높여야겠어…

#2.

일하기가 너무나 즐겁고, 손에 잘 잡히고, 성과가 좋았다고 생각하는 날이 일년에 채 5일이 될까말까 하지만..

그래도… 조금씩은 하고 있는 것 같애..
누군가에게 떠밀려서라도 말이야…

#3.

도망가고 싶어..
이 현실 속에서…

그냥.. 맘이 그렇다는거지..

한 한달정도 어딘가 누구 모를 곳에..(인터넷은 잘 되어야하고..)
가서 있다가 왔으면 좋겠어..

아무 생각도 안하고…

#4.

아침에 오던 비가 그쳤네..
날씨는 가을이 올 것 같은 날씨..

비라도 좀 더 왔으면 좋겠어..
내 마음도 씻겨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