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

추억이라는 책장을 넘긴다는 것은..
좋은 것 같다.

작년 강릉에서의 기억들..
힘들었던 기억보다는.. 좋은 기억들만이 남아 있어서..
사람들과의 이야기 속에서도 늘 꺼내는 레파토리중의 하나가 되었다.

용기를 내어 ER로 전화를 걸었는데..
다행히도 친했던 nurse가 전화를 받아서.. 얘기하다가..
그쪽이 또 전화가 와서 쫌 얘기하다가 끊었지만..ㅋ

좋았다.

빨리 board 따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