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딩턴 2 (Paddington 2, 2017)

보통은 전작만한 속편은 없다고는 하지만, 이번 편은 패딩턴과 다른 곰들과의 사연을 알 수 있었었고, 전편의 따뜻함도 같이 가져온 것 같다.
패딩턴의 꼬물꼬물 귀여움이 돋보이는 영화

이번 편도 역시 런던의 멋진 장소들을 아름답게 찍어내어서 눈도 함께 즐거웠다.

평점: ★★★★☆

런던 현지 적응 완료!
더욱 강력해진 트러블을 몰고 패딩턴 IS BACK!

런던 생활 3년 차, 현지 적응 완료한 패딩턴은
이발소 보조, 아쿠아리움 청소, 창문 닦기까지 섭렵
자칭 알바 마스터로 거듭난다.

루시 숙모의 100번째 생일 선물 비밀의 ‘팝업북’을 사기 위해
한 땀 한 땀 돈을 모으던 패딩턴에게 닥친 곰생 최대 위기!
변장의 대가 피닉스에 의해 비밀의 팝업북 도둑 누명을 쓰고 감옥에 갇히게 된 것!
그러나 이대로 물러설 수는 없다!
새로운 감옥 친구들과 브라운 가족의 도움으로 탈출을 감행,
진짜 범인 피닉스를 찾기 위한 털 날리는(!) 추격을 시작하는데!

패딩턴 (Paddington, 2014)

처음은 UP의 그것과 비슷하였다.
곰이 영국에 가서 태디베어가 된 것인가란 생각으로 조금은 냉소적으로 보기 시작했는데, 정말 따뜻한 가족영화였다. 시각적으로는 곰의 움직임을 정말 사실감있게 묘사하였고, 어찌보면 평범할 수 있는 런던 주택가의 모습을 정말 아름답게 그려내었다. 마치 미드나잇 인 파리에서 파리를 그려 놓았던 것처럼…

막상 가 보면 별 것 없겠지만, 그래도 패딩턴 역에 한번 가보고 싶었다.

여주인공은 내 사랑(Maudie)에서 모드 역할로 나온 샐리 호킨스(Sally Hawkins)였다. 너무나 반가운 마음에..

평점: ★★★★☆

새로운 가족을 찾아나선 말썽곰의 특별한 런던 여행기!
말하는곰, 매력있곰, 사고치곰 ‘패딩턴’!

폭풍우에 가족을 잃은 꼬마곰 ‘패딩턴’은 페루에서 영국까지 ‘나홀로’ 여행을 떠난다.
런던에 도착한 ‘패딩턴’은 우연히 브라운 가족을 만나게 되고
그들의 도움을 받아 새로운 가족을 찾아 나선다!

하지만 움직이기만 해도 사고! 만지기만 해도 사고!
1초에 한번씩 사고를 치는 ‘패딩턴’은 브라운 가족의 골칫거리가 되고 만다.

한편, 말하는 곰이 나타났다는 소식에 악당 박제사 ‘밀리센트’는 호시탐탐 ‘패딩턴’을 노리는데…

럭키 (LUCK-KEY, 2015)

유해진의 유해진에 의한 영화…
킬러 이야기로 코미디를 만들다니 정말 이상하다 싶었는데, 막판의 반전이…ㅋ
이준의 찌질이 연기도 참으로 볼만함.

평점: ★★★★☆

성공률 100% 완벽한 킬러!
목욕탕 Key 때문에 무명배우로 삶이 뒤바뀌다?!

냉혹한 킬러 형욱(유해진)은 사건 처리 후 우연히 들른
목욕탕에서 비누를 밟고 넘어져 과거의 기억을 잃게 된다.
인기도, 삶의 의욕도 없어 죽기로 결심한 무명배우 재성(이준)은 신변 정리를 위해 들른 목욕탕에서
그런 형욱을 보게 되고, 자신과 그의 목욕탕 키를 바꿔 도망친다.

이후 형욱은 자신이 재성이라고 생각한 채, 배우로 성공하기 위해 노력하는데…

인생에 단 한번 찾아온 초대형 기회! 초특급 반전!
이것이 LUCK.KEY다!

메리와 맥스 (Mary And Max, 2009)

marynmax호주의 애니메이션. 영국의 월레스앤 그로밋과 같은 클레이 애니메이션이다. 아스퍼거 증후군을 앓고 있는 뉴욕 사람과 호주의 꼬마의 오랜 팬팔 이야기이다. 이야기는 적절히 감정선을 넘지 않고 차분하고 담담하게 진행된다. 사람이 아닌 진흙이기에 그 많은 이야기들을 더 잘 풀어나간 것 같다. 그런데 이게 실화라니…

평점: ★★★★☆

 

외로운 사춘기 소녀의 엉뚱한 상상에서 시작된 22년간의 우정!
오스트레일리아에 사는 8세 소녀 메리는 알코올 중독에 도벽까지 있는 엄마와 가정에 소홀한 아빠 밑에서 제대로 된 애정을 받지 못하고 자란 소녀이다. 어느 날 아스퍼거 증후군을 갖고 있는 뉴욕에 사는 중년남자 맥스와 펜팔 친구를 하게 되면서 그들은 22년이 넘는 세월 동안 거리와 나이를 초월한 우정을 쌓아가는데…

꾸뻬씨의 행복여행 (Hector and the Search for Happiness, 2014)

hector해피 홀리데이보다 이 영화를 먼저 봤었는데, 그 엄마역할의 배우가 누구인지 낯이 익었었는데… 이 영화에서 나온 사람이었구나.. (로자먼드 파이크, Rosamund Pike)
세상에나.. 저런 일을 현실 속에서는 절대 일어나지 않아..라며 보고 있었는데, 어렴풋이 맞아들어가는 것을 보고 좋아하며 봤던 영화…
전반적인 전개도 좋고, 끝맺음도 좋고 한데, 뭔지는 모르게 조금은 부족했던 영화.
그래도 충분히 의미있는 영화였다.

평점: ★★★★☆

매일 같이 불행하다고 외치는 사람들을 만나는 런던의 정신과 의사 ‘헥터’,
과연 진정한 행복이란 뭘까 궁금해진 그는 모든 걸 제쳐두고 훌쩍 행복을 찾기 위한 여행을 떠난다.

돈이 행복의 조건이라고 생각하는 상하이의 은행가,
가족과 행복하게 살고 싶은 아프리카의 마약 밀매상,
생애 마지막 여행을 떠난 말기암 환자,
그리고 가슴 속에 간직해둔 LA의 첫사랑까지
‘헥터’는 여행지에서 만난 수많은 인연들을 통해 그는 리스트를 완성해 나간다.

설레고 흥겹고 즐거운 그리고 때로는 위험천만하기까지 한 여행의 순간들,
진정한 행복의 비밀을 찾아 떠난 정신과 의사의 버라이어티한 어드벤처가 시작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