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g (2003)

…ing를 봤다.

임수정이 너무나 이쁘게 나왔던 영화..^^
배경으로 흐르던 음악이 너무 잔잔하게 다가온 영화..
김래원처럼 하려면 힘들겠다는 생각…-_-;;(허휴~ 그걸 다 어떠케해..;;)

홀엄마가 뽀뽀하자고 달려들면 ‘욕구 불만이야. 애인을 구해봐.’라고 얘기하는 여고생 민아. 맥주도 마시고 엄마 몰래 담배도 피고 록음악도 즐겨 듣지만 비행소녀는 아니다. 오히려 맘속에는 온갖 장애를 뛰어넘는 운명적 사랑을 꿈꾸는 로맨티스트.
어느날 민아의 아랫집에 서글서글한 외모의 사진전공 대학생 영재가 이사를 온다. 활달함이 지나쳐 느물거리지만 결코 밉지 않은 영재는 ‘나 너한테 첫눈에 반한 거 같아’라며 민아에게 적극 애정공세를 펼친다. 민아 몰래 사진도 찍어주고 학교 앞에 데리러도 오고, 자신이 기르던 거북이를 선물하며 환심을 사는 영재. 새침데기 민아도 그런 영재가 싫지 만은 않은데..

민아와 함께 맥주잔을 주고받는 엄마조차도 둘의 연애를 적극 부추기지만 은근히 헷갈리는 민아. 과연 저토록 적극적인 영재의 맘은 진심일까? 정말로 그토록 바래오던 불멸의 사랑이 시작되는 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