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오링고(Duolingo) 1000일

1000일이 무슨 기념일은 아니고, 듀오링고를 단 하루도 빠지지 않고 combo를 찍어서 나온 천일.. 개인적으로는 천 일 정도되면 회사측에서 자동화된 메시지라도 보내 줄 줄 알았는데, 그런 것은 전혀 없으니 혹시라도 큰 기대는 하지 마시길…

그리고 천 일이나 했으니 영어 실력이 일취월장 했느냐는 질문이 있을 수도 있겠지만, 실력이랑 콤보 찍는거랑은 다르다는 것을 내 몸이 직접 입증하고 있음…

여튼 천 일!

러브 인 비즈니스클래스 (Amour & turbulences, 2013)


프랑스의 영화에는 정말 독특한 색채와 독특한 이야기 전개가 있다. 나는 그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이 영화에서는 배우들의 어색한 모습도…

그냥 우연히 옛 바람둥이 연인을 만났고, 그것에 대한 각자의 시각으로 오해를 풀어가고, 결국에는… 여기부터는 스포일러이므로 자제…

평점: ★★★


3년 전 그 남자와 6시간 비행중
불꽃튀는 연애썰전이 시작된다!
“승객 여러분, 저희 비행기는 뉴욕발 파리행 비행기입니다.
저희 비행기는 잠시 후 이륙하겠습니다.“

탑승객 그 남자(앙트완)의 이야기

오늘도 여러 여친(?)들과의 아쉬운 작별, 새로운 변호사 사무실 면접을 위해 헐레벌떡 비행기에 탑승했다. 그런데 이게 왠 일? 내 옆자리에 3년 전 여친인 질투의 화신 줄리(루디빈 사니에 분)가 앉아있는 것. 무슨 말부터 해야 할까? 지난 이야기를 꺼냈다. 그녀는 들으려 하지 않는다. 함께 하는 6시간이 수많은 여친들과의 하룻밤보다 짜릿할 것 같다.^^

탑승객 그 여자(줄리)의 이야기
주말에 있을 내 결혼식, 약혼자를 만나기 위해 서둘러 파리행 비행기에 올랐다. 꼼꼼한 남친은 내 덜렁댐까지 챙겨 일거수일투족을 포스트 잇에 남겨둘 정도로 자상(?)하다. 덕분에 늦지 않고 비행기에 탑승했다. 그런데 이게 왠 일? 내 옆자리에는 3년 전 남친인 바람둥이 앙트완(니콜라스 베도스 분)이 앉아있는 것이 아닌가? 이미 나에겐 결혼할 남자가 있고 지난 과거 이야기 따위 듣고 싶지가 않다. 함께 하는 6시간이 지옥 같을 것 같다.T.T

“승객 여러분, 불규칙한 애정기류로 기체가 흔들릴 수 있으니
모두 안전벨트를 착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목격자 (The Witness, 2017)

학회 가는 비행기 안에서 보았던 영화.
한 편 더 봤는데, 제목이 기억이 안나네.. 그것은 기억 나는대로 포스팅 하겠음.
오는 길에는 정신이 없어서 영화를 본 기억은 없었고…

아는 이의 이름이 보여서 보게 되었다. 정말 잔잔한 복도형 아파트에서 일어나는 일…

우리 인생에 있어서 내 집(아파트)이란 무엇인가? 가장으로서 할 수 있는 가장 최선은 무엇인가에 대한 고민이 느껴지는 영화… 옛날 같으면 정말 고구마 백 개 먹은듯한 주인공을 탓하였겠지만, 세월이 끼얹어진 지금의 나로서는 정말 많은 고민을 할 수 밖에 없는 영화였다.

평점: ★★★☆

“살려주세요!”

모두가 잠든 새벽, 비명소리를 듣고
 베란다에 나간 ‘상훈’(이성민)은 살인사건을 목격하게 된다.
 신고를 하려던 순간, 손가락을 까딱거리며
 자신의 아파트 층수를 세는 범인 ‘태호’(곽시양)와 눈이 마주치게 되는데…
 
 살인을 목격한 순간, 나는 놈의 다음 타겟이 되었다.
 단 1초도 멈출 수 없는 추격이 시작된다!

20190531

원래 잠이 없는 사람은 아니다.
매일매일 밀려드는 일의 바닷속에서 허우적 거리며 산다. 새로이 급하게 끼어드는 일들 때문에 기한이 정해지지 않은 일들이 더욱 밀리는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이 시간에 올빼미처럼 깨어있다.

그래도 행복하다.

20190425

바라던 곳으로 이직.
두번째 월급을 받았다.

두어달의 기간동안 다시 적응을 거치며 이제 좀 숨돌릴만해졌는지
고민이 생겼다.
과연 이게 내가 원하는 삶이 맞는 것인가?
옳은 방향으로 가고 있는 것인가?

이런 생각을 하고 글을 적게 되는 것은
오늘 비가 오기 때문이기도..
작아진 월급을 보고 생각이 많아졌기 때문이기도 한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