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열의 음악앨범 (Tune in for Love, 2019)

이 배우들을 데려다가 이런 영화를…

제목에는 유열이 있지만, 추억은 없었고..
제목에는 음악이 있지만, 감성은 없었다.

제목을 보고서는 90년대 추억을 소환하는 일본풍의 달달한 아니면 애절한 사랑 이야기를 기대했었는지 모르겠다..

무엇보다도 결말이 충격적…
디즈니 애니메이션을 보는듯한 느낌..
거기에서 그렇게 끝나면 안될 것 같았는데… 조금 더 일찍 끝내던가.. 더 늦게 끝내던가…

평점: ★★


“오늘 기적이 일어났어요.”
 1994년 가수 유열이 라디오 DJ를 처음 진행하던 날,
 엄마가 남겨준 빵집에서 일하던 미수(김고은)는 우연히 찾아 온 현우(정해인)를 만나
 설레는 감정을 느끼게 되지만 뜻하지 않은 사건으로 인해 연락이 끊기게 된다.
 
 “그때, 나는 네가 돌아오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어. 그래도 기다렸는데…”
 다시 기적처럼 마주친 두 사람은 설렘과 애틋함 사이에서 마음을 키워 가지만 서로의 상황과 시간은 자꾸 어긋나기만 한다.
 계속되는 엇갈림 속에서도 라디오 ‘유열의 음악앨범’과 함께 우연과 필연을 반복하는 두 사람…
 
 함께 듣던 라디오처럼 그들은 서로의 주파수를 맞출 수 있을까?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