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바꾼 변호인 (On the Basis of Sex, 2018)

이런 느낌의 배경을 아주 좋아한다.
조금은 올드한 서양의 모습. 색이 바랜듯하면서도 포인트가 있는…

지금은 너무나 당연한 것을 그토록 열망하며 쟁취하게 된 이야기

평점: ★★★☆

빌어먹을 차별을 무너뜨릴 결정적 한방
세상을 바꾼 위대한 실화
남녀 차별이 당연시되던 시대에 태어난 ‘긴즈버그’는 1950년대 하버드대학교 로스쿨에서
 전체 학생의 단 2%에 해당하는 9명의 여학생 중 한 명으로서 수석졸업을 하고 두 아이를 키우며 법대 교수가 된다.
 그리고 1970년대, 우연히 남성 보육자와 관련된 한 사건을 접하게 된다.
 긴즈버그는 이것이 남성의 역차별 사건이며 성차별의 근원을 무너뜨릴 수 있는, 50년 전쟁의 포문을 열 열쇠임을 직감한다.
 
 모두가 도저히 이길 수 없는 싸움, 패배가 확정된 재판이라 말렸지만, 긴즈버그는 남편과 딸의 지지에 힘입어 178건의 합법적 차별을 무너뜨릴 세기의 재판에 나서는데…
 
 세상을 바꿀 위대한 용기,
모두의 평등을 위한 결정적 반전이 시작된다!

이미테이션 게임 (The Imitation Game, 2014)

잘생김을 연기하는 베네딕트 컴버비치의 이미테이션 게임.
튜링의 이야기.

그의 첫 인상은 조금은 geek해 보이는 약간은 아스퍼거 증후군 같은 모습..
영화는 그 모든 것을 동성애로 설명하려 하였고, 튜링의 말년에 그로 인한 어려움도 있었겠지만… 이는 아마도 그가 가진 사회성으로 설명하는 것이 더 낫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

평점: ★★★


24시간 마다 바뀌는 해독불가 암호 암호를 풀고 1,400 만 명의 목숨을 구한 천재 수학자
매 순간 3명이 죽는 사상 최악의 위기에 처한 제 2차 세계대전.
 절대 해독이 불가능한 암호 ‘에니그마’로 인해 연합군은 속수무책으로 당하게 된다.
 결국 각 분야의 수재들을 모아 기밀 프로젝트 암호 해독팀을 가동한다.
 천재 수학자 앨런 튜링(베네딕트 컴버배치)은 암호 해독을 위한 특별한 기계를 발명하지만
 24시간 마다 바뀌는 완벽한 암호 체계 때문에 번번히 좌절하고 마는데…
 
과연, 앨런 튜링과 암호 해독팀은 암호를 풀고 전쟁의 승리를 끌어낼 수 있을까…?

듀오링고(Duolingo) 1000일

1000일이 무슨 기념일은 아니고, 듀오링고를 단 하루도 빠지지 않고 combo를 찍어서 나온 천일.. 개인적으로는 천 일 정도되면 회사측에서 자동화된 메시지라도 보내 줄 줄 알았는데, 그런 것은 전혀 없으니 혹시라도 큰 기대는 하지 마시길…

그리고 천 일이나 했으니 영어 실력이 일취월장 했느냐는 질문이 있을 수도 있겠지만, 실력이랑 콤보 찍는거랑은 다르다는 것을 내 몸이 직접 입증하고 있음…

여튼 천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