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5

바라던 곳으로 이직.
두번째 월급을 받았다.

두어달의 기간동안 다시 적응을 거치며 이제 좀 숨돌릴만해졌는지
고민이 생겼다.
과연 이게 내가 원하는 삶이 맞는 것인가?
옳은 방향으로 가고 있는 것인가?

이런 생각을 하고 글을 적게 되는 것은
오늘 비가 오기 때문이기도..
작아진 월급을 보고 생각이 많아졌기 때문이기도 한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