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2

오래간만에 옛날 사진들을 보게 되었다.
모든 추억들은 글로 사진으로 바뀌어 남는다. 기억은 영원하지 않고..

그래서 글을 좀 남겨보려 하는데… 별 얘긴 없다.

이직을 위한 준비는 거의 했고,
바쁘게 준비하던 일들도 거의 했고,
이제 밀린 논문만 쓰면 되는 것 같은데…
오늘은 정말 아무것도 하기 싫다. 정말 더 적극적으로…

아무 생각없이, 아무 목적없이 지금 이 시간을 즐겨보려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