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L

SSL 연결을 해 보려다가 이틀간 홈페이지 접속 불가
지금은 다시 롤백.. 겨우 살려냄…

찾아오는 사람도 별로 없는 홈페이지만… 구글 크롤러라도 삐쳤을까봐…

그런 사이트 아니에요. 어디 피싱당한 것도 아니고 단순히 주인장이 무식해서 이상하게 연결되었던거예요..

20190113

2019년도 어느새 13일이나 지났구나..
올해는 새로운 변화들을 시도해 보고는 있는데..
이 시도라는 게 내 안에서 시작한 자발적인 시도는 아니고…
여러 상황적인 면에서의 최선의 선택을 하려는 변화의 과정이지…

보통은 2년에 한번 큰 변화들이 몰아치는데..
그것을 막아서 버텨내느냐 아니면 흐름에 따라 흘러가느냐로 인생의 방향이 잡히게 되는 것 같다. 무슨 소리를 하는지… 애매하게 말하려니 더 어렵구나… 그냥 솔직하게 말해 보면..

  1. 이직을 준비하고 있음.
  2. 주인집이 집을 급매로 내 놓았음.

이건 뭐 삶의 기반이라고할 수 있는 직장과 거주공간의 문제인데… 이상하게 2년마다 한번씩 흔들리게 되거든… 이력서를 쓰고 서류들을 챙기면서 내가 과연 언제가 되어야 이런 거를 안 쓰고 살 수 있을까에 대한 무한한 고민이드네… 그리고 팔아야 하는 주인집의 마음은 당연히 이해가 되는 바이지만, 살고 있는 입장에서 집을 보러 오는 사람들에게 우리의 주거 공간을 보여주는 부끄러움과 당장 어디서 살아야할지 모르는 불안한 감정은 너무나 큰 압박이 되어 다가오는 것 같아… 언제가 되어야 이런 고민을 안하고 살 수 있을까… 우리 아가들과 함께이기 때문에 더 고민이 들게 되는 시점이라는거지….

지나고 보면 다 좋은 기회였으면 좋겠어…

20181129

굉장히 바쁘게 살고 있다.
내가 일을 하는 게 아니고, 일이 나로 하여금 일을 하게 하며 지내는 매일이다.

그러던 중에 필요에 의해 글을 적게 되었고, 평가를 받게 되었는데..
결과는 꽝…

나는 글을 그래도 나름 괜찮게 쓰는데 과 특성 상 비밀이 많아 이를 소재로 쓰기에는 어렵기 때문에 글을 별로 적지 않는다고 생각했었는데… 그건 아니였나보다.
다시 바닥을 치는 자신감… 잠시라도 기대하고 설레여했던 내가 한심했다.

그래도 어쩌겠나.. 현실이 그런걸…
다른 방법을 찾아봐야겠다.

20180713

볼 것도 없는 블로그지만, 그래도 방문자가 있다는 것은 참으로 감사한 일이다.
그간 너무 글이 없는 것 같아서 몇 자 적어본다.

#1. 분쟁 진행 중

중국에서 작년에 산 물건이 잘못되어서, 판매자와 접촉 중인데..
이 사람이 대답은 참으로 시원시원하게 하는데, 결과를 보면 아무런 변화가 없는 상태가 3개월간 지속되고 있다. 물건이 작동하지 않는다 하니 물건을 다시 배송해 주겠다 했지만, 두달간 오지도 않고, 운송장 번호도 못 알려주고.. 기다리라고만 하고, 잃어버렸다고 다시 보내준다 했다가, 다시 기다려보라 하고, 결국 운송장 번호는 안 알려주고.. 참다참다 못해 환불해라 했더니만 다시 보내준다 하고, 그냥 환불하라 했더니만 환불해준다 하면서 두번이나 주소를 확인하더니만 이체했다하고서는 계속 기다리라 하는 것만 2주째.. 총 세 달간의 분쟁 기간…
내 정신건강을 위해서는 이것을 포기해야 하지만, 뭔가 정의를 세워야 한다는 마음 때문에 붙잡고 영작을 하고 있다. 그렇게 어려운 영어가 화가 나서 쓰다보면 잘 적히는 것은 왜인지 모르겠다. 일부만 번역기의 도움을 받는 중…

#2. 중국 다녀왔다.

아, 정말 실망이 많았다. 윗글과도 연결이 될수는 있는데, 호텔에서 느꼈던 직원들은 영어를 피하려 하고, 영어가 되는 직원은 잘 듣고 이해를 하였지만, 결국 이야기 한 것을 행해주는 법은 없다. 다행히도 국내 업체를 통해서 예약을 하고 가서 해당 업체를 통한 클레임 전달은 확실하게 전달이 되더라. 꽤나 비싸고 좋은 외국계 호텔이었는데도 말이다. 말을 듣지만 딱 듣기만 하고 끝낸다는 느낌? 이후 피드백이나 처리는 없는… 이거 참으로 환장할 맛이다. 매번 같은 이야기를 할수도 없고…
그리고 숙소에 욕실에서 물이 새어서 고쳐달라 했는데, 사람이 머물고 있는 곳에 각종 장비를 들고 들어와서 한시간여를 끙끙.. 결국 고쳐내긴 하는데, 우리가 간 여행인데 한시간이나 그런 거를 보도록 하고 방은 이미 물과 신발과 장비들로 가득해진 상태… 그냥 각각이 각자의 주어진 일들을 하는 중국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아, 그리고 무엇보다도.. 구글이 안되고, 쥐메일이 안되고, 구글맵도 안되고, 구글 캘린더도 안된다. 이게 안되니까 난 인터넷 고아가 되더라. 네이버에서 뭘 검색하겠어.. 카톡은 오락가락하지.. 위챗을 깔아서 다녀왔는데, 위챗만 쓰는 이유를 백분 이해…

또 모기는 왜 그리 많은지.. 모기가 많다 했지만, 설마 삐까번쩍한 커다란 쇼핑몰 안에도, 그리고 호텔 안에도 모기가 들어와서 왕성히 활동한다는 사실은 전혀 못 믿었지만, 내 눈으로 확인했다. 숙소에는 호텔측에서 설치해준 모기제거제가 켜져 있는데, 밤만 지나면 창가에 수북…. 아주 비싼 아파트를 방문하였는데, 그들은 배산임수를 좋아해서 아파트에도 물길을 만들어 놓았다고 하는데, 결국 살펴보면 그것은 이끼가 가득한 고인 물길들이었다. 모기를 양식하고 있는 것으로 보였다.

결론, 중국은 여행지는 아닌 것으로…

#3. 또 다른 분쟁

이건 자세히 말하기는 어렵지만… 여긴 노답이다. 꽉 막힌 곳.. 정부의 힘에 일단 기대어 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