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슈즈 (Red Shoes, 2019)

정말 재미있게 봤다.
국산이라서 더욱 점수를 좋게 주는건 아니었고…

적당히 잘 버무려진 공주 이야기에…
자칫하면 많을법한 캐릭터를 적당한 선에서 줄이고,
각각의 캐릭터를 잘 잡았다.

그림체도 귀엽고…
스토리라인도 아주 좋았다.

평점: ★★★★★


사건 사고가 끊이지 않는 동화의 섬. 사라진 아빠를 찾던 화이트 왕국의 공주는
 우연히 마법구두를 신고 이전과 완벽하게 다른 ‘레드슈즈’로 거듭난다.
 한편, 초록색 난쟁이가 된 일곱 왕자들은 우연히 자신들의 집에 머물게 된 ‘레드슈즈’가
 저주를 풀 유일한 희망이라 생각해 그녀를 돕기 시작하고, 영원한 아름다움을 꿈꾸는 왕비 ‘레지나’는
 마법구두를 신고 성을 빠져나간 ‘레드슈즈’를 쫓기 시작하는데…
 
 위기에 빠진 동화의 섬,
 레드슈즈, 그리고 일곱 왕자들의 운명은?

세상을 바꾼 변호인 (On the Basis of Sex, 2018)

이런 느낌의 배경을 아주 좋아한다.
조금은 올드한 서양의 모습. 색이 바랜듯하면서도 포인트가 있는…

지금은 너무나 당연한 것을 그토록 열망하며 쟁취하게 된 이야기

평점: ★★★☆

빌어먹을 차별을 무너뜨릴 결정적 한방
세상을 바꾼 위대한 실화
남녀 차별이 당연시되던 시대에 태어난 ‘긴즈버그’는 1950년대 하버드대학교 로스쿨에서
 전체 학생의 단 2%에 해당하는 9명의 여학생 중 한 명으로서 수석졸업을 하고 두 아이를 키우며 법대 교수가 된다.
 그리고 1970년대, 우연히 남성 보육자와 관련된 한 사건을 접하게 된다.
 긴즈버그는 이것이 남성의 역차별 사건이며 성차별의 근원을 무너뜨릴 수 있는, 50년 전쟁의 포문을 열 열쇠임을 직감한다.
 
 모두가 도저히 이길 수 없는 싸움, 패배가 확정된 재판이라 말렸지만, 긴즈버그는 남편과 딸의 지지에 힘입어 178건의 합법적 차별을 무너뜨릴 세기의 재판에 나서는데…
 
 세상을 바꿀 위대한 용기,
모두의 평등을 위한 결정적 반전이 시작된다!

이미테이션 게임 (The Imitation Game, 2014)

잘생김을 연기하는 베네딕트 컴버비치의 이미테이션 게임.
튜링의 이야기.

그의 첫 인상은 조금은 geek해 보이는 약간은 아스퍼거 증후군 같은 모습..
영화는 그 모든 것을 동성애로 설명하려 하였고, 튜링의 말년에 그로 인한 어려움도 있었겠지만… 이는 아마도 그가 가진 사회성으로 설명하는 것이 더 낫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

평점: ★★★


24시간 마다 바뀌는 해독불가 암호 암호를 풀고 1,400 만 명의 목숨을 구한 천재 수학자
매 순간 3명이 죽는 사상 최악의 위기에 처한 제 2차 세계대전.
 절대 해독이 불가능한 암호 ‘에니그마’로 인해 연합군은 속수무책으로 당하게 된다.
 결국 각 분야의 수재들을 모아 기밀 프로젝트 암호 해독팀을 가동한다.
 천재 수학자 앨런 튜링(베네딕트 컴버배치)은 암호 해독을 위한 특별한 기계를 발명하지만
 24시간 마다 바뀌는 완벽한 암호 체계 때문에 번번히 좌절하고 마는데…
 
과연, 앨런 튜링과 암호 해독팀은 암호를 풀고 전쟁의 승리를 끌어낼 수 있을까…?

듀오링고(Duolingo) 1000일

1000일이 무슨 기념일은 아니고, 듀오링고를 단 하루도 빠지지 않고 combo를 찍어서 나온 천일.. 개인적으로는 천 일 정도되면 회사측에서 자동화된 메시지라도 보내 줄 줄 알았는데, 그런 것은 전혀 없으니 혹시라도 큰 기대는 하지 마시길…

그리고 천 일이나 했으니 영어 실력이 일취월장 했느냐는 질문이 있을 수도 있겠지만, 실력이랑 콤보 찍는거랑은 다르다는 것을 내 몸이 직접 입증하고 있음…

여튼 천 일!

러브 인 비즈니스클래스 (Amour & turbulences, 2013)


프랑스의 영화에는 정말 독특한 색채와 독특한 이야기 전개가 있다. 나는 그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이 영화에서는 배우들의 어색한 모습도…

그냥 우연히 옛 바람둥이 연인을 만났고, 그것에 대한 각자의 시각으로 오해를 풀어가고, 결국에는… 여기부터는 스포일러이므로 자제…

평점: ★★★


3년 전 그 남자와 6시간 비행중
불꽃튀는 연애썰전이 시작된다!
“승객 여러분, 저희 비행기는 뉴욕발 파리행 비행기입니다.
저희 비행기는 잠시 후 이륙하겠습니다.“

탑승객 그 남자(앙트완)의 이야기

오늘도 여러 여친(?)들과의 아쉬운 작별, 새로운 변호사 사무실 면접을 위해 헐레벌떡 비행기에 탑승했다. 그런데 이게 왠 일? 내 옆자리에 3년 전 여친인 질투의 화신 줄리(루디빈 사니에 분)가 앉아있는 것. 무슨 말부터 해야 할까? 지난 이야기를 꺼냈다. 그녀는 들으려 하지 않는다. 함께 하는 6시간이 수많은 여친들과의 하룻밤보다 짜릿할 것 같다.^^

탑승객 그 여자(줄리)의 이야기
주말에 있을 내 결혼식, 약혼자를 만나기 위해 서둘러 파리행 비행기에 올랐다. 꼼꼼한 남친은 내 덜렁댐까지 챙겨 일거수일투족을 포스트 잇에 남겨둘 정도로 자상(?)하다. 덕분에 늦지 않고 비행기에 탑승했다. 그런데 이게 왠 일? 내 옆자리에는 3년 전 남친인 바람둥이 앙트완(니콜라스 베도스 분)이 앉아있는 것이 아닌가? 이미 나에겐 결혼할 남자가 있고 지난 과거 이야기 따위 듣고 싶지가 않다. 함께 하는 6시간이 지옥 같을 것 같다.T.T

“승객 여러분, 불규칙한 애정기류로 기체가 흔들릴 수 있으니
모두 안전벨트를 착용해 주시기 바랍니다.”